라이프로그


당신의 앞길에 축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love affair

<<정영진-최욱의 불금쇼>>를 정주행하다가, 익히 알려진 최욱의 전 썸녀들과의 인터뷰 편을 보았다. 인상적인 편이었다는 청취자들이 많았다고 해서 조금 더 집중해서 들었지만, 방송이 끝날 때까지 딱히 인상적이라는 느낌을 받지는 못했다. 마지막에 최욱 본인마저 '내가 어떤 여자를 이렇게 좋아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는 분이 나왔는데, 그것도 그냥 그랬다. 하지만 반전은 인터뷰가 끝난 뒤 있었으니... (스포일러 생략)

살면서 최 씨의 저 표현만큼 어떤 누군가를 사랑했던 적은 없다. 첫사랑에겐 가슴이 두근거렸지만, 딱히 의미를 둘 정도로 내 자신의 품성이나 지식이나 어떤 사회성이 발달하진 못했던 것 같다. "어제 장난감을 준 이조차 다음날이면 잊어버리는" 아이들처럼, 그 시절은 그런 수준으로 보냈던 것 같다. 그러다 1~2년 뒤 다른 여자애와 사귀게 되었고, 그게 내 첫 연애가 되었다.

그 후 몇 번의 연애를 했지만, 당연하다면 당연하게도 첫사랑을 할 때처럼 가슴이 떨리는 느낌을 받은 적은 없었다. 한번은 그렇게 위장한 적도 있었는데, 결과적으론 여러가지 이유로 잘 되지 않았다.

"그 때의 난 네 첫키스에 축하하지 못했지."

내가 잘못해서 헤어진 경우가 대부분이고, 게다가 위에 언급한 저 최 씨와 비슷한 케이스도 아니니, 내가 나의 예전 연인들에게 무엇인가 말을 하는 것은 좀 어이없는 일일 것이다. 이제와서 뭔... 물론 그렇게 안 좋게 헤어진 적도 없겠지만, 이건 내 생각만일지도 모르는 일이고...

헤어진 전 연인들 중에서 한두 번씩 마주치는 애가 있다. 그녀와는 내가 경험한 연애 중 두 번째로 길게 사귀었고, 사귈 때도 재미있었으며, 헤어질 때도 나름 쿨학 헤어졌던 것 같다. 나도 군대를 가야할 시기였기 때문에 쿨할 수밖에 없었던 것도 있고...

그렇게 그녀를 마주치게될 때면 서로 가볍게 인사하는 편이다. 그녀와 헤어질 때 생각했던 것은 뭐 조금은 다르지만 그런 식으로 가볍게 인사하고 가끔씩 지난 날을 추억하며 그런 기억으로 남는 것이었지만, 그래서 더욱 더 씁쓸하다는 것이다.

차라리 더 강력하게 부딪혔어야 한다. 그녀와의 관계에 대해서 말이다. 덜 쿨했어야 하고, 미래를 덜 생각했어야 했다. 짜증나는 현실(입대나 해외연수 등) 위에서 파도치면서 속이 썪을 대로 썩으면서 그렇게 사귀었어야 했다. 시간이 흘러 다시 마주쳐도 가볍게 인사하는 사이, 이런 사이는 현재의 연애에서 보면 가장 가치없는 사이일지도 모른다. 가볍게 인사를 왜 하나, 어차피 다 지나가버렸는데. 어차피 다 지나가버렸으니, 어차피 사귈 거 빡세게 사귀었어야 한다. 더욱더 깨질 각오를 했어야 한다. 그리고 그런 관계였을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흘러 모든 것이 나름대로 평평해졌을 때, 그 때 그녀의 행복을 축하하는 마음이 아마 저 최 씨의 마음과 비슷할 수 있을 것이다.

30대 중반이다. 아마 앞으로도 가슴 떨리게 할 사람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직진을 해야한다. 일단 정해지면 쿨하게 가지 말자. 너무 미래를 생각하지 말자. 삶을 다 아는 듯이 사람을 대하지 말자. 여전히 늦지 않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