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암브로시니 인터뷰 - 알레그리/카펠로/말디니/지단/챔피언스리그 Zidane

암브로시니(Massimo Ambrosini) 인터뷰 - 알레그리/카펠로/말디니/지단/챔피언스리그

"알레그리(Massimiliano Allegri)가 처음 밀란(AC Milan)에 왔을 때, 그는 모두에게 도움을 요청했어요. 여기 분위기가 어떻고, 어떻게 돌아가는지 자기에게 가르쳐달라고 말이죠. 그는 밀란에서 오래 머물렀던 선수들에게 특히 도움을 부탁했습니다. 그는 직접적으로 행동하는 스타일이라기보단, 우리를 이해시키려는 스타일이었어요. 알레그리는 팀에 자신만의 특징을 넣으면서, 자신만의 스쿼드로 만들었어요. 따라서 알레그리는 신뢰받을만 합니다."

"파투(Alexandre Pato)를 보면서 난 그에게서 내 모습을 보기도 합니다. 수 차례의 부상으로 인해 침착성을 잃는 모습을 볼 때마다요. 파투는 그를 받아들일 수 있고, 그에게 적합한, 그의 멘탈을 도와줄 좋은 사람을 찾아야 된다고 봅니다. 파투는 자기 자신의 몸에 대해 자신감을 되찾아야 해요. 나 역시 많은 부상을 겪어왔지만, 부상 때문에 선수 생활을 그만두어야겠다고 생각해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다만, 다시 예전만큼 높은 레벨에서 뛰지 못할까봐 두려웠던 적은 있긴 했지만요."

"카펠로(Fabio Capello)는 매우 터프한 감독이에요. 그는 모든 선수들을 똑같이 대하죠. 차별 같은 건 찾아볼 수 없습니다. 처음엔, 카펠로가 날 바레시(Franceschino Baresi)와 똑같이 대할 때, 좋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카펠로는 그의 방식을 절대로 바꾸지 않았습니다. 이와 같은 성격을 가진 감독은 아마 별로 없을 겁니다. 그가 얼마나 터프하냐고요? 그만의 훈련과정은 지금까지 내 머릿속에 완벽히 남아있어요. 그런 그가 이끌던 밀란은 당시의 모든 팀들보다 두 레벨 정도는 위에 있던 팀이었습니다. 카펠로가 밀란에 있었을 당시의 전, 내가 뛰고 있는 팀은 세계 최강의 팀이고, 그런 위대한 선수들 옆에서 나의 커리어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에 기뻤어요."

"난 23번 셔츠를 입고 있는데, 왜냐하면 이게 마이클 조던(Michael Jeffrey Jordan)의 번호이기 때문이죠. 내가 처음 밀란에 도착했을 때, 마르코 시모네(Marco Simone)가 23번을 입고 있었고, 난 15번을 택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시모네가 밀란을 떠났고, 난 23번을 받을 수 있었어요. 내가 어린 시절, 난 축구와 농구를 둘 다 하고 있었어요. 아마 그 때의 경험이 내가 공중볼에 강하고, 좋은 헤더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준 게 아닐까 싶네요."

"많은 변화에도 불구하고, 밀란은 여전히 최고의 클럽으로 남아있습니다. 선수들은 영원할 수 없지만, 밀란은 여전히 변화 속에서 남아있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Manchester United FC)나 바르셀로나(FC Barcelona)와 같은 클럽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브라(Zlatan Ibrahimovic)는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민감한 녀석입니다. 매우 본능적으로 움직이고, 또 정말 똑똑한 친구에요."

"같이 뛰었던 선수들 중에서 최고의 선수를 꼽으라면, 단연 파올로 말디니(Pao;o Maldini)입니다. 카리스마, 인격, 클래스까지 뭐하나 부족함이 없는 완벽한 선수입니다. 적으로 만났던 선수 중에 최고를 묻는다면, 지네딘 지단(Zinedine Yazid Zidane). 이유를 따로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네요."

"2002/03시즌의 밀란이 가장 강했어요. 어린 선수들과 경험있는 선수들의 조화가 끝내줬거든요. 하지만 2003년의 우승보다 2007년에 우승한 챔피언스리그가 제게 더 좋은 기억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왜냐하면 2007년엔 제가 주전으로 뛰고 있었기 때문이죠. 2003년 맨체스터에서 처음 우승했던 순간은 정말 엄청난 기억입니다. 라이벌 인테르(Internazionale Milano FC)와 정말 격렬한 경기를 치뤘고, 그들을 꺾고 올라가 유벤투스(Juventus FC)를 승부차기로 누르고 우승했으니까요. 그 날, 경기장의 밤은 정말 특별했습니다. 그 전까지 내가 겪지 못한 경험이었어요. 심지어 아직까지 전 제 동료들에게 2003년 그 날의 기억에 대해 말하곤 합니다."

"은퇴 후에 어떤 일을 해야될 지 아직도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두세 개 정도는 생각해놓은 게 있긴 있습니다. 아마도 코치를 할 겁니다. 여전히 축구 선수로서의 마인드를 가지고 있겠지만, 어린 선수들을 가르치고 싶어요. 어쨌든 미래에 관해 생각하는 건 좋은 일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