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박근혜?? society

오세훈의 '트로이 목마'로 인하여 시작된 한나라당의 붕괴가 MB의 내곡동 사저 문제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가시화됐을 때, 다시 한 번 박근혜가 나타났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만장일치로 당을 박근혜에게 맡겼으며, 박근혜는 약화된 자신의 '대세론'에 불을 붙이기 위해 응당 그 짐을 짊어들었다. 이에 비상대책위원회가 만들어졌고, 이상돈 교수와 김종인을 주축으로 한 비대위는 서서히 외과 수술을 시작하고 있다.

박근혜로서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라고 할 수 있다. 만약 이번 4월 총선에서 패배하게 된다면, 박근혜는 아마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이다. 대한민국에 TK라는 지역이 존재하는 이상 당연히 국회의원은 종신으로 할 수 있겠지만, 힘이 약화된다면 그것도 쫓겨날 수 있다. 이 경우 마지막 기회라는 말은 절체절명의 위기라는 말과 일맥상통하는 것이다.

쇄신이냐, 해체냐. 박근혜는 쇄신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아마 한나라당은 지난 탄핵 정국만큼의 의석은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이 선거 연합을 통해 한나라당을 압박하여 그만큼의 의석도 안 나온다면? 박근혜의 정치생명은 큰 타격을 받을 것이고, 만약 탄핵 정국 때만큼의 의석을 확보한다면 그래도 대권 주자로서는 나설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어떤 경우의 수가 있다고 하더라도 아마 박근혜는 다음 대통령이 되지 못할 것이다. 너무 상황이 안 좋다. MB가 이미 써버린 여러 가지 극약 처방(예를 들어 대북강경책) 마저도 안 통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박근혜로써는 써먹을 카드가 별로 없는 것이다.

그렇다고 피할 수도 없었다는 것에 그이의 딜레마가 있었다.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는 사면초가. 이번 총선은 한나라당 해체의 시금석이 될 것이다. 그리고 내 예상으론, 가장 좋은 시나리오 정도가 어쨌든 강남과 TK만은 지켜내는 것 정도. 박근혜는 그 후에는 버려질 가능성도 높다고 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