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친노의 귀환 society

한 때 '폐족'으로 전락했던 친노가 현실 정치 세력으로 등장했다. 문재인이라는 여론조사 상위권의 인물까지 배출하면서 중앙정치의 전면에 등장한 것이다. 2009년 노무현의 불행한 서거 이후 친노는 극적으로 부활했고, 충남도지사 안희정, 경남도지사 김두관, 강원도지사 이광재 배출에 이어 문재인까지 등장한 것이다. 유시민이 경기도에서 김문수에게 패배하면서 명확한 대권주자가 없었던 그들은 문재인을 내세웠고, 문재인은 뚜렷한 어려움 없이 차기 대권주자로 등장했다.

노무현은 필자가 아직도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며, 존경하는 사람 세 손가락 안에 드는 대단한 인간이었다고 생각하지만, 정치세력으로서의 친노는 그리 달갑지 않다. 언제나 현실은 이상을 따라갈 수 없는 법, 그들이 말하는 세상이 무슨 세상인지도 잘 모르겠고, '안티 이명박' 태제에 의존하는 등, 아직 뭔가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동력은 시간이 갈수록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쉽게 말해, 컨텐츠가 없다는 것이다. 상징도 없다. 언제까지 망자를 잡고 있을 수는 없다. 문재인에겐 아쉽게도 스타성이 없다. 현실을 말하는 것이다.

차라리 안철수가 낫다고 생각한다. 그는 명확한 상징이기 때문이다. 공정한 경쟁, 혁신, 청렴 등, 이미 시장가치가 내면화한 한국에서 문재인은 안철수와 비교가 안 된다. 특전사 출신이라는 아주 큰 장점이 있지만, 안철수와 문재인은 아직 게임이 되지 않는 수준의 체급차를 가지고 있다. 둘 중 하나라면 안철수가 나은 것이다. 그리고 그 이유는 그가 CEO 출신이기 때문이다. 대중은 MB는 '나쁜 CEO'였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어쨌든 친노는 저번 참여정부 시절보다 더 단단해진 대중의 지원을 업고 더욱더 좋은 통치를 펼칠 수도 있을 것이다. 눈치는 더 보겠지만, 성공한다면 훨씬 더 쉬운 길을 갈 것이다. '참여정부 학습효과'라고 할 수 있겠다. 노무현을 지켜내지 못했다는 대중의 반성도 매우 큰 자산이 될 것이다.

다만 그렇다면 친노의 부활의 필요성을 묻고 싶다. 굳이 친노여야 할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대중은 친노의 적극적 민주주의까진 아직 필요로 하지 않는다. 안철수가 말하는 '상식의 회복'만이 필요할 뿐이다. 상식이 회복될 것을 믿고 다시 일자리로 돌아가 노동하면 그만인 것이다. 여기서 친노의 차별성이 요구된다. 본질적으로 다른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 노무현 생전의 목표였고, 실패한 그 목표를 이제 다시 어떻게 할 것인지 말해야 한다. 아젠다를 선점하고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는 것이다. 실패의 이미지는 언제나 발목을 잡을 것이니, 새로운 것을 끌어와 대중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어야 하는 것이다.

이점에서 민주통합당의 한명숙은 여전히 아쉽다. 우석훈의 말대로, 그이는 노욕을 부리고 있는 듯하다. 친노는 그이를 버려야 하고, 민주통합당은 호남을 버려야 한다. 어차피 친노가 민주통합당과 함께 갈 수 밖에 없다면, 민주통합당의 호남을 축출하고 그곳에 젊음을 심어야 한다. 즉 '열린우리당2.0'이 필요한 것이다. 대중은 여전히 북한에 대해 적대적이고, 호남을 배려하지 않는다. 호남이 따라오지 않는다면 호남색을 빼고 전국정당화를 해야한다. SNS가 있으니 예전보단 더 좋은 환경이다.

친노가 대권을 노린다면 할 일이 아주 많을 것이다. 다만 필자는 개인적으로 그 상황을 원하지 않는다. 캡짱 자리에서 쫓겨난 자는 바로 좆밥이 되는게 야만 사회가 돌아가는 법칙이다. 차라리 문재인은 정객으로 시간이 흘러 잉태될 씨앗을 기다리는 편이 나을 수도 있을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